2008. 10. 21. 23:27

신랑과 평일의 나들이


오늘은 여러가지 일로 우리 가족에겐 좋은 추억이 생겼다.
한산한 휴일의 '한택식물원'방문...

이 얼마나 기쁜일인가.
우리아들과 뱃속의 우리 '순이'와 서방님과 나만의 나들이.
맑은 날씨 이쁜 단풍들이 있는 산으로 고고~~

생긴일들은 복잡하고 힘들수도 있는 일이지만 우리에겐 사랑하는 가족들이 있기에 난 걱정하지 않는다.
나의 하늘아버지도 계시고...
신랑이 이 난관만 잘 넘기고 잘 이겨내길...

날씨는 더 없이 좋고 우리 윤이도 더 없이 좋아했다.
난 가기전에 머리가 아프고 좀 힘들었는데 맑은 공기를 마시고 나니 두통도 사라지고 가뭄에도 졸졸 흐르는 물을 보니 기분이 너무나 좋아졌다.

아무생각 없이 떠나서 사진기도 안 갖고 간 이 사람의 실수를 빼고는 우리 가족에게 더 없이 기쁘고 행복한 하루였다.

재윤이에게 동생이 생겨 모유수유를 끊어야하고 우리신랑은 새로운 일을 해야하고 지은이는 재윤이에게 미안해하고 이런것들...모든것을 잊게해준 즐거운 나들이...

신랑이 저녁 약속에서 좋아하는 형을 만나서 한잔하고 들어오며 재윤이의 내복을 사왔다.
내년에나 맞을 내복을 사면서 너무나 행복했다는 우리신랑...
행복은 작은 것에 있는것 같다는 신랑의 말에 기쁘면서도 짠한 생각이 든다.
이제 책임감에 얼마나 힘들어할지 알기에..
사랑하는 서방님 내가 있잖아
힘내셩..
사랑해.

나들이의 끝이 행복해 즐겁다.
Trackback 0 Comment 2
  1. 오자서 2009.02.27 11: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보고갑니다.

  2. 샨티퀸 2009.04.08 11: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화이팅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