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8. 24. 21:30

달과 6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생의 베일이 재미있어서 같은 작가의 책을 선택했다.

우선 너무 흥미있다.

멀쩡히 다니던 직장과 보기에 좋았던 가정을 버리고 자기가 하고 싶은일을 위해 모든것을 감수하고 떠난 아저씨...

그는 누구의 비난도 다른사람의 맘을 생각하지 않는듯하다.

그도 아무렇지 않지는 않았을것이다.

초월한듯한 그의 삶, 하고 싶은것을 위해 떠난 그가 부럽다.

부럽게만 생각하는 사람, 비난하는 사람, 그냥 아무 상관 없는 사람....

난 부럽기만 하지만 그래도 난 그렇게 생각한다.

각자 받은 달란트대로 사는것이라고....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이 부럽고 글을 잘 쓰는 사람이 부럽다.

그래도 내 주변에 이런것들을 잘하는 친구와 동생들을 보면서 위로한다.

그들이  못하는 나의 장점도 있을 것이니...


너무 한쪽으로 생각되지 않게 잘 조절된 이야기가 재미 있었다.

 기억에 남는 대목은 스트릭랜드부인이 남편이 죽고 나서 평론가와 나누는 대화에서 그림을 좋은 인테리어용라고 대화하는 부분....

아브라함이 떠나서 자기가 돈과 명예를 얻은 친구가 아브라함은 잘 못된 선택을 한것처럼 얘기하지만 아브라함은 너무나 행복하게 사는 모습....

나와 생각이 비슷한 부분이 있어 즐거웠고 돈에 대해서 요즘 많이 생각하게 되는데 책보면서 다시 정립하게 되는것 같다.

즐거웠다.

다음책은 또 어떤 즐거움을 줄라나....

Trackback 0 Comment 1
  1. 샨티퀸 2009.04.08 11: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고보니, 이렇게나 익숙한 제목의 책이지만 여태 보지 않았네.
    나도 한글책 보고 싶네요, 곧 가면 마크트웨인 책부터 볼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