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8. 24. 21:30

달과 6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생의 베일이 재미있어서 같은 작가의 책을 선택했다.

우선 너무 흥미있다.

멀쩡히 다니던 직장과 보기에 좋았던 가정을 버리고 자기가 하고 싶은일을 위해 모든것을 감수하고 떠난 아저씨...

그는 누구의 비난도 다른사람의 맘을 생각하지 않는듯하다.

그도 아무렇지 않지는 않았을것이다.

초월한듯한 그의 삶, 하고 싶은것을 위해 떠난 그가 부럽다.

부럽게만 생각하는 사람, 비난하는 사람, 그냥 아무 상관 없는 사람....

난 부럽기만 하지만 그래도 난 그렇게 생각한다.

각자 받은 달란트대로 사는것이라고....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이 부럽고 글을 잘 쓰는 사람이 부럽다.

그래도 내 주변에 이런것들을 잘하는 친구와 동생들을 보면서 위로한다.

그들이  못하는 나의 장점도 있을 것이니...


너무 한쪽으로 생각되지 않게 잘 조절된 이야기가 재미 있었다.

 기억에 남는 대목은 스트릭랜드부인이 남편이 죽고 나서 평론가와 나누는 대화에서 그림을 좋은 인테리어용라고 대화하는 부분....

아브라함이 떠나서 자기가 돈과 명예를 얻은 친구가 아브라함은 잘 못된 선택을 한것처럼 얘기하지만 아브라함은 너무나 행복하게 사는 모습....

나와 생각이 비슷한 부분이 있어 즐거웠고 돈에 대해서 요즘 많이 생각하게 되는데 책보면서 다시 정립하게 되는것 같다.

즐거웠다.

다음책은 또 어떤 즐거움을 줄라나....

Trackback 0 Comment 1
  1. 샨티퀸 2009.04.08 11: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고보니, 이렇게나 익숙한 제목의 책이지만 여태 보지 않았네.
    나도 한글책 보고 싶네요, 곧 가면 마크트웨인 책부터 볼거예요.

2008. 8. 5. 22:40

체호프 단편선

내가 좋아하는 민음사에서 나오책.
그냥 단편선이라서 구입했다.
이사람이 얼마나 유명한지는 선택하는데 아무 의미가 없었다.
내가 아는 짧은 지식에서 러시아작가는 거의 없지만 러시아같지 않은 해학이 있는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재미있었지만 난 '내기'가 젤 재미있었다.
젊은 변호사와 돈 많은 은행가와의 내기.
내기의 발단은 종신형과 사형을 이야기하다가 형신형보다는 사형이 나은게 아니냐는 은행가의 말에 젊은 변호사는 그래도 살아 있는 종신형이 낫지 않냐는 말로 은행가는 돈을걸고 변호사는 젊은을 건다.
읽으면서 난
변호사는 스스로 감금 되었지만 우리도 세상과 소통할 뿐이지 생각과 내가 믿는 진리로 세상을 보는게 아닌가....
넓게 이것저것을 보지 못하고 ...
여기에 적은 이말이 맞는지 아닌지도 모르겠다.
요즘은 너무 단순하게 살다보니 바보가 되어가는지도 모르겠다.
여튼 젊은 변호사가 감금되어 많은 책과 사색을 통해 진리를 알았다고 하는데
사색과 책을 읽지 않지만 난 한가지 진리는 안다.
그래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Trackback 0 Comment 4
  1. 돌프 2008.08.06 16:13 address edit & del reply

    책읽는 이지은을 보니, 내친구 이지은 같다..ㅎㅎ
    솔직히 재윤이 엄마 이지은은 내친구 이지은이 아닌 것 같아서 적응이 안됨..;;;
    이젠 책을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육아에 여유가 생긴거???

    • chapi chapi 2008.08.07 12:17 신고 address edit & del

      응...이제는 보행기 타고 열심히 논다.
      놀러와 . 이제는 맛난거 해줄수 있다.

      영화까지 봐줌 더 나같겠지?
      영화관이 가고 싶다.

  2. 샨티퀸 2008.08.08 23: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다자이 오사무의 사양이 체호프 단편에서 영감을 얻어 썼다길래, 나도 옆에 모셔놓고, 몇달째 손도 안 대고 있네요. ㅎㅎㅎ

    • chapi chapi 2008.08.09 00:27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양도 진짜 잼있게 읽었는데...
      일본소설의 맛이 있지요.
      빨리 읽어봐~~

2008. 7. 20. 23:21

독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책을 시작했다.

'서른살의 레시피'
이책은 티비를 통해 작가의 사연을 보고서 읽고 싶어 산 책이다.

이책이 내가 생각하는것만큼의 만족을 주지 못하리라는 것을 조금 읽고서야 알았지만 그래도좋다.

누군가의 글을 통해 그사람의 생각을 읽고 ]
인생을 보면서 내삶을 돌아보게된다는것으로
난 만족 할것이다.

너무나 이쁜 표지가 이렇게 계속 비가 오는 요즘 파란하늘을 보고싶게 한다.
그래서 맛있는 커피와 맛있는 케익을 먹었다.

가끔 생각한다.
먹는다는게 뭐 중요한가라고...하지만 날 기쁘게 하는 맛난 케익과 커피는
아무 생각 없이 날 행복하게 만들어 준다.

음식. 음악. 책. 사람.하늘.여행.
친구.산책.등산....

음...좋다.
Trackback 0 Comment 3
  1. chapi chapi 2008.07.26 10: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책을 읽는데 나의 친구가 생각이 난다.
    그녀의 복잡하고 혼란스러워 하던 모습이...

  2. 샨티퀸 2008.07.29 15: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내가 읽어야 할 책이오? ㅎ

  3. chapi chapi 2008.07.29 23: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대도 그렇고 나의 그림하는 친구도 그렇고...
    당신들의 자유가 부럽워...